모팩 장성호 대표님과 김우형 부사장님이 롯데컬처웍스에서 주최하는 ‘무비토크: 청춘, 영화 꽃을 핌(film)’에 강연자로 참석합니다. 미래 영화인을 꿈꾸는 젊은이들에게 영화 분야의 다양한 직업을 설명하고 업계에 대한 이해를 도와주는 교육 프로그램으로, 오는 7월 13일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진행됩니다.
자세한 내용은 하단 기사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관련기사]

 

감독·프로듀서·배우가 들려주는 영화 진로 이야기

롯데컬처웍스 13일 ‘무비토크: 청춘, 영화 꽃을 핌(film)’ 개최
한재덕·이희준·윤종빈·김우형·류성희·장성호 등 영화계 최고 전문가 참여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 롯데컬처웍스는 내달 13일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무비토크: 청춘, 영화 꽃을 핌(film)’을 한다고 28일 전했다. 한국영화 최고 전문가들이 미래 영화인을 꿈꾸는 젊은이들에게 영화 분야의 다양한 직업을 설명하고 업계에 대한 이해를 도와주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오전에는 중고생, 오후에는 대학생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롯데컬처웍스는 “꿈에 대한 고민을 함께 나누며 소통하는 자리로 마련할 것”이라고 했다.

오전 10시에 시작하는 중고생 무비토크는 롯데컬처웍스 직원의 강의로 시작한다. 영화제작 과정을 설명하고, 관련 직업의 성격 등을 소개한다. 이어지는 무대에는 ‘공작’, ‘아수라’, ‘검사외전’, ‘신세계’ 등을 제작한 한재덕 프로듀서와 ‘남산의 부장들’, ‘미쓰백’, ‘1987’ 등에서 주연한 배우 이희준이 출연해 학생들과 소통한다.

대학생 무비토크는 오후 2시부터 한다. ‘공작’, ‘군도: 민란의 시대’ 등을 연출한 윤종빈 감독이 한재덕 프로듀서, 배우 이희준과 함께 제작 및 배우의 세계에 대해 알려준다. 1987, ‘더킹’, ‘암살’ 등을 촬영한 김우형 촬영감독은 ‘아가씨’, ‘마더’, ‘괴물’ 등에서 프로덕션 디자인을 담당한 류성희 미술감독과 ‘물괴’, ‘용의자’, ‘늑대소년’ 등에서 시각효과를 맡은 장성호 모팩 대표와 함께 다양한 영화기술 세계를 소개한다. 롯데컬처웍스는 각 프로그램당 200여명을 모집한다. 자세한 내용은 아이들과미래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롯데컬처웍스는 영화에 관심이 높은 청소년을 대상으로 영화 산업 관련 교육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중학생 대상의 영화제작교실 자유학년제와 고등학생 대상의 영화제작체험캠프, 대학생 토크콘서트 등이다. 롯데컬처웍스 측은 “앞으로도 영화 산업의 발전을 위해 재미있고 유익한 교육 사업을 지속적으로 준비하겠다”고 했다.

2205, Nambusunhwan-ro, Seocho-gu, Seoul, Korea 06702
+82 2 3444 6459 / contact@mofac.com
© 2018 Mofac Studio,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