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4년, 애니메이션 제작사로 전 세계에서 유명한 픽사가 그래픽제조사 엔비디아와 함께 ‘시그라프(SIGGRAPF)’에서 재미있는 발표를 진행했다. 당시 픽사는 ‘실시간으로 3D 랜더링을 작업할 수 있다’라는 내용으로 주목받았다. 그리고 2016년, 픽사는 같은 시그라프 행사장에서 8,000만 폴리곤의 애니메이션 ‘도리를 찾아서’를 보여주며, 실시간 랜더링 작업을 시연했다. 애니메이션에 등장하는 다양한 물고기의 눈과 코, 입, 눈썹, 지느러미 등 각각의 부위를 별도의 레이어로 처리하고, 색상이나 조명, 모듈 등을 최종 단계에서 바로 조절한 것. 마치 포토샵으로 제작물에 여러 레이어를 중첩해 다양한 효과를 구현하듯 손쉽게 변경하는 모습은 현장에서 찬사를 이끌었다.

최근 3D 업계의 주요 관심사는 4K, 8K 등으로 확연히 늘어난 해상도와 3D/VFX와 같은 CG, 실시간 랜더링, 보다 효율적인 작업 단계(파이프라인) 등으로 요약할 수 있다. 요약하자면, 높은 해상도의 콘텐츠를 이전 방식보다 더 빠르고 쉽게 처리할 수 있는 것을 추구한다. 특히, 3D 작업은 많은 인력과 높은 PC 자원 등을 요구하기 때문에 오래 작업할수록 비용이 발생하는 구조이기 때문에 ‘시간 단축’은 주요 관심사다.

2205, Nambusunhwan-ro, Seocho-gu, Seoul, Korea 06702
+82 2 3444 6459 / contact@mofac.com
© 2018 Mofac Studio, Inc. All Rights Reserved.